'국보 11호' 미륵사지 석탑 보수 18년만에 완료..4월말 준공식

by sorbon posted Mar 06, 2019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ESC닫기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1.jpg

가설덧집 벗은 익산 미륵사지 석탑 (서울=연합뉴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석탑인 전북 익산 미륵사지 서쪽 석탑(국보 제11호)이 하늘을 향해 솟아 있다. 2001년 해체 작업에 들어간 석탑은 그동안 가설덧집에 둘러싸여 야외에서는 그 모습을 볼 수 없었다. 2019.3.5 [노기환 전라북도청 학예연구사 제공]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큰 석탑인 미륵사지 석탑(국보 11호)이 18년간의 보수 정비를 마치고 다음 달 일반에 공개된다.

 

6일 익산시에 따르면 금마면 미륵산 자락에 자리한 미륵사지 서쪽 석탑이 최근 가설덧집을 벗고 옛 모습을 완전히 드러냈다.

이 석탑은 향가 '서동요' 주인공이자 백제 후기에 중흥기를 이끈 무왕(재위 600∼641) 때 지은 미륵사를 구성한 세 탑 가운데 서쪽에 있는 것이다. 탑은 석재 2천800여개를 짜 맞춘 형태로, 석탑 양식의 변화 과정을 보여준다.

이 탑은 1400년을 지나면서 6층 일부만 남겨졌고, 1915년 조선총독부에서 붕괴 부분을 시멘트로 땜질해 응급 보수한 채 존재해왔으나 1998년 구조 안전진단에서 위험 판정을 받았다.

2001년부터 해체 작업에 들어간 미륵사지 석탑은 높이 14.5m, 6층 탑으로 새롭게 모습을 드러냈다.

특히 2009년 심주석 해체과정에서 국보급 사리장엄구 1만여점이 발견돼 세간의 주목을 받았다.

국립문화재연구소는 국비 230억원을 들여 석탑의 원자재와 부자재를 최대한 재사용해 탑 6층까지 보존, 보강, 수리했다.

이후 최종적으로 석탑 외부에 설치한 가설덧집과 주변 정리 작업까지 최근 마무리했다.

문화재청과 익산시는 4월 말 미륵사지 석탑 보수정비 준공식을 열 예정이다.

 

2.jpg

익산 미륵사지 석탑, 가설덧집 벗다 (서울=연합뉴스) 국내에서 가장 오래되고 가장 큰 석탑인 전북 익산 미륵사지 서쪽 석탑(국보 제11호)이 하늘을 향해 우뚝 솟아 있다. 2001년 본격적인 해체 작업에 들어간 석탑은 그동안 가설덧집에 둘러싸여 있어 야외에서는 그 모습을 볼 수 없었다. 2019.3.5 [노기환 전라북도청 학예연구사 제공]

 


Articles

1 2 3 4 5 6 7 8